오늘의 날씨
  • 서울
    B
    25.8℃
    미세먼지 나쁨
  • 경기
    B
    24.9℃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22.9℃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3.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4.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7.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8.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6.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5.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1.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4.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3.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2.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7.6℃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4.8℃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2.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0.8℃
    미세먼지 보통
시민의 발 묶이나…전국 '버스 파업' 운명의 날
시민의 발 묶이나…전국 '버스 파업' 운명의 날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05.1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52시간’ 임금 감소 분 보존 놓고 대치…대구·인천 버스노사 협상 전격 합의
[사진=뉴스퀘스트]
[사진=뉴스퀘스트]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서울과 경기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의 버스운행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버스노사는 주52시간 도입으로 인한 임금감소 분에 대한 보존 등을 놓고 막판 협상 중이다. 각 지역 버스노조는 이날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내일(15일) 첫차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특히 가장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경기도 지역 15개 버스업체 노조는 ​30%에 가까운 임금인상과 준공영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어 사측 및 지자체와의 협상에 난항을 빚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요금인상’이지만, 이 또한 일반 시민들의 반발 등이 예상돼,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요금인상은 경기도 뿐 아니라 서울시와 인천시 등 인접 지자체와의 협조도 필요해 최종 합의까지는 갈 길이 멀다.

지난해 말 경기지역자동차노조가 임투승리 결의대회를 하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전국자동차노조]
지난해 말 경기지역자동차노조가 임투승리 결의대회를 하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전국자동차노조]

경기도는 이번 버스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를 투입하고, 예비차를 출퇴근시간 대에 집중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지역 버스노사는 이날 임금(시급기준)을 4.0% 인상하고, 정년을 현행 61세에서 63세로 연장하는 등의 내용에 합의하며 파업을 철회했다. 또한 인천지역도 올해 8.1%를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총 20%의 임금인상과 63세까지 정년연장 등에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0대그룹의 지속가능 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