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4.8℃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4.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5.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5.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7.7℃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8℃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8.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4.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5.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7.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7℃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7.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4℃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2.5℃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1℃
    미세먼지 보통
'지하철 몰카' 김성준 SBS 전 앵커, 결국 불명예 퇴직
'지하철 몰카' 김성준 SBS 전 앵커, 결국 불명예 퇴직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07.0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홈페이지 영상 캡쳐]
[사진=SBS 홈페이지 영상 캡쳐]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지하철역에서 몰래카메라를 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 김성준 SBS 전 앵커(현 논설위원)가 물의에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측은 8일 김 논설위원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날 수리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특정 신체부위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논설위원은 당시 범행을 부인했으나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사진이 확인되면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논설위원은 이후 “평소 사진 찍는 게 취미인데 술을 지나치게 많이 마시고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며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사 중이다.

한편, 김 논설위원은 지난 1991년 SBS에 기자로 입사해 보도국 부장, 뉴스제작국장, 보도본부장 등 보도국 주요보직을 거쳤으며, SBS 8뉴스 등을 진행하는 등 간판앵커로 활약한 바 있다.

그는 또 최근까지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진행하는 등 활동을 해 왔으나 이번 사건으로 불명예 퇴직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