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7.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3.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7.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9.7℃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2.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1.4℃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5℃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8.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7.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9.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2.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9.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9.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5.9℃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4.3℃
    미세먼지 보통
생산 줄었지만 투자는 증가...'바닥 다지는 모습이었으면'
생산 줄었지만 투자는 증가...'바닥 다지는 모습이었으면'
  • 최석영 기자
  • 승인 2019.10.3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산업활동동향, 소비는 이른 추석·가을태풍으로 감소
[그래픽=뉴스퀘스트]
[그래픽=뉴스퀘스트]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지난달 생산은 감소했지만 투자가 증가하면서 실물지표가 혼조세를 보이며 바닥을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소비는 예년에 비해 이른 추석과 잇따라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올해 '9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산업생산은 지난 8월보다 0.4% 감소했다. 7월과 8월 두 달 연속 증가 이후 3개월 만에 감소세로 꺾였다.

제조업 기반의 광공업 생산은 전달보다 2.0% 증가했지만 서비스업생산이 1.2% 감소했기 때문이다.

서비스업생산은 도소매업이 2.9% 감소하고 숙박 및 음식점업(-2.2%), 금융·보험(-1.8%) 등이 부진했다. 이는 9월까지 이어진 잦은 태풍과 장마의 영향으로 국내 여행과 야외활동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반면 광공업생산은 신차 출시 효과로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자동차생산은 전월보다 5.1% 늘었다.

9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2.2% 줄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소비가 2.5% 감소하고 의류 등 준내구재 소비도 전달보다 3.6% 줄었다. 전반적인 소비 침체다.

이에 대해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이른 추석 명절에 따른 기저효과와 태풍, 낮은 일교차로 환절기 의류 판매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반면 설비투자는 전월에 비해 2.9% 늘며, 올해 6월 0.1% 증가 이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건설투자는 기성은 전월보다 2.7% 감소했지만, 수주는 전년동월 대비 24.7% 증가했다.

경기지표도 혼조 속에 바닥을 다지는 모습이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서비스업생산지수와 광공업생산지수가 증가하면서 지난 8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향후 경기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건설수주액 등이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김 과장은 "생산이 줄었지만 투자가 증가해 그렇게(바닥을 다지는 모습으로)도 해석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개선세라고 판단하기는 향후 흐름을 좀 더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