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4.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4.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6.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4.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6.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3.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0.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3.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4.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3.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6.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5.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7.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2.4℃
    미세먼지 보통
여야 4당, ‘5·18 폄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내일 윤리위 제소…제명 추진
여야 4당, ‘5·18 폄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내일 윤리위 제소…제명 추진
  • 성진수 기자
  • 승인 2019.02.11 12: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과 관련 국회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히고 있다. [사진=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11일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과 관련 국회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히고 있다. [사진=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5·18 민주화 폄훼’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의원직 제명을 추진키로 했다.

여야 4당 원내지도부는 11일 국회에서 만나 이들 3명의 5·18 폄훼 논란에 대해 논의하고 내일(12일) 윤리위에 제소키로 합의했다.

현행 국회법상 현직 국회의원 제명을 위해선 현역의원 2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이후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위원 2/3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 논의된 것은 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죄적 망동이다. 3명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아간다는 데 의견 함께 했다”면서 “4당이 이견이 없다. ‘강력한 조치’라는 건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게 우리 역사를 살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에 해당돼 가장 강력한 제명을 관철하기 위한 제소에 뜻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했다.

이에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5·18 민주화 운동은 폭동이고,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는 망언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쏟아낸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은 자신들의 비상식적이고 몰역사적인 언행에 분명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또한 이 세 명의 의원들에 대해 즉각 당 차원의 공식 사과와 출당 등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보편적인 역사인식을 가진 대중정당임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군 개입설’과 같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5.18민주화운동을 지속적으로 모독해온 지만원씨와, 이에 한 술 더 떠 ‘첨단 장비를 동원해서 북한군 개입의 폭동이었음을 밝혀야 한다’며 동조한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 그리고 이들이 국회 내에서 마음대로 떠들도록 멍석을 깔아준 자유한국당까지 분명한 법적 도의적 책임이 뒤따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세 의원의 광주항쟁 모독에 대해 한국당 지도부가 뜨뜻미지근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지금 한국당 지도부가 해야 할 일은 단 하나다.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착수하고, 출당시키며, 야당이 추진하는 의원 제명절차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별개로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 등 5·18 유공자 의원들은 이들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방침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가던이 2019-02-11 14:06:28
그들이 뭘 잘못 했지?
민주당 의원나리들???
니들당에 썩어빠진 의원들이나 추방시키고
니들당 의원들 관리나 잘해...주제를 알아라 제발..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