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1℃
    미세먼지
  • 경기
    B
    -1.3℃
    미세먼지
  • 인천
    B
    -2.1℃
    미세먼지
  • 광주
    B
    3.8℃
    미세먼지
  • 대전
    B
    0.7℃
    미세먼지
  • 대구
    B
    2.5℃
    미세먼지
  • 울산
    B
    3.1℃
    미세먼지
  • 부산
    B
    3.5℃
    미세먼지
  • 강원
    B
    -2.8℃
    미세먼지
  • 충북
    B
    -2.8℃
    미세먼지
  • 충남
    B
    0.7℃
    미세먼지
  • 전북
    B
    1.2℃
    미세먼지
  • 전남
    B
    5.3℃
    미세먼지
  • 경북
    B
    2.5℃
    미세먼지
  • 경남
    B
    0.8℃
    미세먼지
  • 제주
    B
    9℃
    미세먼지
  • 세종
    B
    -2.7℃
    미세먼지
靑 "日측 사과했다" 日 "그런적 없다"…지소미아 진실공방
靑 "日측 사과했다" 日 "그런적 없다"…지소미아 진실공방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1.2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지난 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이하 ‘지소미아’) 종료 효력정지 발표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 정부 간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2일 있은 지소미아 종료 효력 정지 발표에 앞서 우리 정부보다 빠른 오후 5시쯤 언론에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또한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와 오후 6시 정각에 동시에 공식 발표하기로 한 약속을 깨고 약 7~8분 가량 늦게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4일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지난 22일 발표 이후 즉각 일본의 이러한 불합리한 행동에 대해서 외교 경로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강력히 항의했다"며 "우리 측 항의에 대해서 일본 측은 '경산성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사과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일 간에 합의한 내용은 아무런 변화가 없다'라는 점을 재확인해 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곧 바로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의 발언 하나하나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어쨌든 사과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YTN뉴스 캡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YTN뉴스 캡처]

이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고 재반박했다.

운 수석은 이어 "어제(24일) 정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며 "진실 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다"며 양국 언론의 보도행태에 대해 비판했다.

윤 수석은 또 "진실은 정해져 있다.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며 일본 측 사과가 진실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끝으로 "정부로서는 앞으로도 한일 간에 어렵게 합의한 이러한 원칙에 따라서 조기에 최종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일본과 계속 노력을 하겠다"며 "일본 정부 지도자들에 대해서도 좀 각별한 협조를 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에 대해 일부 보수 신문을 포함한 국내 언론은 요미우리신문의 기사를 무차별 인용해 보도해 논란을 확산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