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2.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3.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1.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4.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2.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3.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3.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4.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0.6℃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1.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2.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3.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4.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3.6℃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3.5℃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6.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1.5℃
    미세먼지 보통
한진 조원태·LG 구광모·두산 박정원, '새내기 총수' 등극
한진 조원태·LG 구광모·두산 박정원, '새내기 총수' 등극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5.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2019 대기업집단' 발표...한화, GS 제치로 7위로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 회장, 구광모 LG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조원태(44) 한진 회장과 구광모(41) LG 회장, 박정원(57) 두산 회장을 ‘새내기 총수’로 지정했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정몽구 회장이 동일인(총수) 지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장남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이름은 오르지 않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2019 대기업집단’을 발표하고 기존 동일인이 사망해 동일인 변경 사유가 발생한 LG그룹과 한진그룹, 두산그룹의 동일인을 각각 구광모 회장, 조원태 회장, 박정원 회장으로 변경해 지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자산 5조원 이상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 대기업집단(지난해 60개), 자산 10조원 이상 34개 기업집단을 상호출자제한 대기업집단(지난해 32개)으로 각각 지정했다.

공시대상 집단은 공정거래법상 공시 의무를 지고 총수 일가 사익편취 규제를 받는다. 상호출자제한 집단은 공시대상 집단 규제에 더해 순환출자·채무보증·상호출자 금지 등 규제를 받는다.

김성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쉽게 말해 대기업집단 리스트는 시장지배력 남용,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등 재벌 규제의 ‘기준점’이 된다”고 설명했다.

◇ 새내기 총수 3명 데뷔

그룹을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동일인을 지정하는 것은 기업집단에 어느 계열사까지 포함할지 결정하기 위한 것이다. 동일인이 바뀌면 특수관계인의 범위가 바뀌고 그에 따라 기업집단의 범위도 변경된다.

지난해 삼성과 롯데에 이어 올해 3곳의 동일인이 변경됐고,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회장처럼 창업주 증손자 세대가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되면서 대기업 집단의 세대변화도 본격화하고 있다.

대기업집단은 매년 5월 1일 발표하고 있는데 올해는 유난히 곡절이 많았다. 조원태 한진 회장 일가가 “총수 지정과 관련한 내부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다”며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탓에 발표가 보름이나 늦춰졌다.

현대차그룹과 효성그룹은 정몽구 회장과 조석래 명예회장의 동일인 변경 신청을 하지 않았다.

통상 총수가 실질적으로 경영에 나서지 않더라도 사망 전까지는 기존 총수가 동일인 지위를 유지한다.

이 때문에 대림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 코오롱그룹, 태영그룹, 동원그룹 등이 총수 퇴진을 발표했음에도 기존 동일인이 그대로 명단에 남았다.

[자료=공정거래위]
[자료=공정거래위]

◇ 한화 약진...3위 SK, 2위 현대차와 격차 좁혀

자산총액 기준으로 매기는 재계 순위 ‘톱 10’ 중 지난해와 순위가 교체된 업체는 7위 한화와 8위 GS였다. ‘공격적’ 경향의 한화와 보수적인 스타일인 GS 기업문화 차이가 반영됐다는 평가다. 한화는 지난해보다 자산이 늘고, GS는 줄면서 한화(65조6000억원)와 GS(62조9000억원)의 순위를 바꿨다.

실제 한화는 공격적인 인수합병(M&A)으로 덩치를 키웠다. 2010~2012년 잇달아 중국·독일 태양광 업체를 인수했고, 2015년엔 삼성그룹 화학·방산 계열사를 인수하는 ‘빅딜’에 성공했다. 최근엔 롯데카드 인수전에도 뛰어들면서 M&A 시장의 ‘큰 손’으로 부상했다.

반도체의 슈퍼호황으로 실적을 크게 끌어올린 SK(3위)와 실적이 저조했던 현대차(2위)의 재계 순위 역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다만 두 그룹 간 자산 격차는 지난해 33조2000억원에서 올해 5조5000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공시대상 집단으로 신규 지정된 곳은 애경·다우키움이다. 상호출자제한 집단에 신규 지정된 곳은 카카오·HDC(옛 현대산업개발)다.

반면 올해 공시대상 집단에서 제외된 곳은 메리츠금융(비금융사 매각 등)·한진중공업(한진중공업 지배력 상실 등)·한솔(계열사 매각에 따른 자산 감소) 3개다. 한솔은 이인희 한솔 고문이 올 초 사망하면서 장남인 조동길(64) 한솔 회장으로 동일인이 바뀌었지만 이번에 공시대상 집단에서 제외됐다.

김성삼 국장은 “대기업집단 내에서도 상위 5곳이 전체 자산의 54%, 당기순이익의 72%를 차지하는 등 ‘양극화’가 심하다”며 “대기업집단 관련 정보를 지속해서 분석ㆍ공개해 시장에 의한 자율감시 기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