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2.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2.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2.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1.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3.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3.8℃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5.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11.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1.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2.9℃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3.9℃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1.4℃
    미세먼지 보통
손흥민, 5경기 연속골로 'EPL 50골'…한국축구 또 하나의 역사 쓰다
손흥민, 5경기 연속골로 'EPL 50골'…한국축구 또 하나의 역사 쓰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2.1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홈페이지 캡쳐]
[사진=토트넘 홋스퍼 홈페이지 캡쳐]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캡틴’ 손흥민이 대한민국 축구사에 또 하나의 기록을 남겼다.

손흥민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몰아치며 팀의 3-2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최근 5경기 연속골과 함께 EPL 통산 50골(51호)을 넘어섰다. 손흥민의 EPL 50골 돌파 기록은 한국인 최초다.

손흥민은 이날 1-1로 맞선 전반 추가시간 팀 동료 베르바인이 얻어낸 패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 손흥민은 자신이 찬 패널티킥이 상대 골키퍼 레이나에 막혔지만, 리바운드 볼을 침착하게 다시 밀어 넣어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8분 아스톤 빌라에 동점골을 내주며 2-2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승부사’ 손흥민의 진가는 여기서 빛났다.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은 상대 실수를 틈타 볼을 빼앗은 뒤 단독 드리블,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을 골로 연결해 3-2 승리를 견인했다.

FIFA도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달 (한국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상에서 새 역사를 만든데 이어 손흥민이 한국 축구를 위해 또 다른 역사를 썼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통산 50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FIFA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FIFA 인스타그램 캡쳐]

한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주전 공격수 케인의 부상 공백으로 그의 활약이 더욱 절실한 상황으로, 무리뉴 감독은 그에게 더 많은 기회를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손흥민은 자신의 시즌 최다골 기록인 21골을 충분히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손흥민은 지난 2016-2017시즌, 정규리그 14골,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을 포함 총 21골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시즌에는 아시안게임과 아시안컵 출전 등 혹독한 일정 속에도 시즌 20골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오는 20일 RB 라이프치히(독일)과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정 상 이 경기를 건너뛴 뒤 22일 첼시와의 EPL 27라운드 경기에 출전, 리그 6경기 연속골을 노릴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