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2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2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29℃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Y
    2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Y
    2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28℃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25℃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2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25℃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9℃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29℃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04-21 16:39 (수)
기사 (19건)

【뉴스퀘스트/베이징=전순기 통신원】 지난 세기 말까지만 해도 중국 경제가 지금의 위상을 갖출 줄은 지구촌의 그 누구도 자신 있게 예상하지 못했다.심지어 중국인들조차도 그랬다.때문에 14억 중국인들은 자신들의 현재 위상에 대해 놀라움을 금하지 못한다.이처럼 중국 경제가 20여 년 만에 미국까지 따라잡을 만큼 성장한 데는 이른바 4차산업 혁명을 주도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공이 절대적이라고 해야 한다.알리바바를 필두로 하는 이들이 금세기 초부터 시작한 닷컴 시대를 견인해오면서 지속적 발전을 거듭한 끝에 중국 경제를 현재의 수준으로까지 만든 것이다.그러나 지금 이 일등공신들이 휘청거리고 있다.심지어 일부 업체들은 절망적인 상황으로까지 내몰리고 있다.아차 잘못하다가는 전체 중국 경제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없지 않다.내우외환이 장난이 아닌 때문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관영 언론의 17일 보도를 종합하면 이들이 겪는 어려움은 진짜 내우외환이라는

국제일반 | 전순기 통신원 | 2021-03-17 13:43

【뉴스퀘스트/베이징=전순기 통신원】 중국의 디지털 경제가 말 그대로 폭발적이라는 표현이 과언이 아닐 만큼 쾌속질주하고 있다.국내총생산(GDP) 대비 3분의 1을 가볍게 넘어선 채 이제는 50%로 달려갈 양상까지 보이고 있다.디지털 경제 분야에서도 미국을 추월해 G1으로 올라서는 것은 거의 시간문제일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GDP 대비 면에서는 늦어도 10년 내에 가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중국은 솔직히 말해 지난 세기 말까지만 해도 경제의 선진화와는 한참이나 거리가 멀었다.노동집약적인 산업 위주로 성장을 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디지털을 의미하는 수즈(數字)나 수마(數碼)라는 단어가 마치 외계어로 인식됐다면 말 다했다고 할 수 있다.반면 아날로그를 의미하는 모니(模似)는 경제 전반을 관통하는 금과옥조의 단어로 부족함이 없었다.그러나 금세기 들어 인터넷의 급속한 발전은 이 모든 상황은 완전히 흔들어버렸다.경제가 급속도로 선진화되는 전기는 아주 도둑처럼 조용히 중국 경제 한

국제일반 | 전순기 통신원 | 2020-12-04 17:28

【뉴스퀘스트/베이징=전순기 통신원】 중국은 미국 대선 결과가 가장 신경 쓰이는 나라 중 하나로 손꼽힌다.애써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한 결과에 의연한 척 하고 싶지만 곁눈질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실제로도 자세히 살펴보면 중국은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공식적으로는 말할 것도 없이 누가 돼도 괜찮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할 수 있다.싱하이밍(刑海明) 주한 중국 대사가 6일 제주포럼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미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든지 양국이 서로 대항하지 않고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사실만 봐도 좋다.하지만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상식적인데다 예측 가능한 인물이라는 사실에 비춰볼 경우 은근히 현재의 상황을 즐기고 있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는 않을 듯하다.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7일 전언에 따르면 바이든의 당선을 속으로는 아마 크게 웃고 있는지도 모른다.이유는 많다. 우선 그의 차남이 중국으로부터 15억 달러를 뒷돈으로 챙겼다는 스캔들의 주인공이 돼 있

국제일반 | 전순기 통신원 | 2020-11-09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