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R
    17.7℃
    미세먼지
  • 경기
    R
    18.1℃
    미세먼지
  • 인천
    R
    18.1℃
    미세먼지
  • 광주
    B
    19.8℃
    미세먼지
  • 대전
    R
    19.1℃
    미세먼지
  • 대구
    B
    19.1℃
    미세먼지
  • 울산
    B
    19℃
    미세먼지
  • 부산
    B
    18.7℃
    미세먼지
  • 강원
    R
    17.9℃
    미세먼지
  • 충북
    R
    17.8℃
    미세먼지
  • 충남
    R
    19.1℃
    미세먼지
  • 전북
    B
    21.5℃
    미세먼지
  • 전남
    R
    19.8℃
    미세먼지
  • 경북
    B
    19.1℃
    미세먼지
  • 경남
    R
    20℃
    미세먼지
  • 제주
    B
    22.3℃
    미세먼지
  • 세종
    R
    18.8℃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07-13 17:15 (월)
美 헤지펀드 애널의 경고 "韓 바이오 주가 너무 비싸다"
美 헤지펀드 애널의 경고 "韓 바이오 주가 너무 비싸다"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6.2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어느 시장에서도 이 정도 밸류에이션 보기 어려워"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모니터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모니터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미국의 한 헤지펀드 애널리스트가 "한국 증시의 바이오업종 주가가 너무 높다"며 "공매도 금지 해제 등 예상외의 일이 발생하면 개인 투자자들이 한국 증시를 빠져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9일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30억달러 규모의 헤지펀드인 돌턴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임 애널리스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에 힘입어 가격이 급등한 바이오·제약주가 특히 취약하다"며 이런 분석을 내놨다.

이 같은 경고의 근거는 업종 대표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올해 84%나 주가가 올랐고, 셀트리온은 74% 상승하는 등 적잖은 바이오·제약주가 코로나19 관련 수혜주로 거론되면서 수백%씩 급등했다는 것이다.

이에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의 한국 헬스케어 지수는 올해 62%나 올랐지만,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는 4.5% 떨어졌다는 점도 거론했다.

임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헬스케어 영역 전체가 너무 비싸다. 세계 어느 다른 시장에서도 이 정도 수준의 밸류에이션(평가 가치)을 보기 어렵다"며 "바이오·제약주에 대한 투자 열기가 증시 변동성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밸류에이션 양극화도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