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08-04 18:08 (화)
집값 40%로 내집마련?...'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란
집값 40%로 내집마련?...'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란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7.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급대책으로 검토...입주시 40%만 내고 나머지는 20~30년간 분할 상환
지난해 파주 운정신도시 한 건설업체의 모델하우스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파주 운정신도시 한 건설업체의 모델하우스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서울시와 경기도 등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실수요자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내집마련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먼저 서울시는 입주시 집값의 40%만 내고 나머지는 20~30년 동안 분할해 내는 '지분적립형 분양 주택'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 제도는 정부가 조만간 발표 예정인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시킬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지분적립형 분양 주택은 처음엔 분양 가격의 40%만 내면 된다.

분양 가격이 5억원이라면 입주시엔 2억원만 준비하면 되는 셈이다. 나머지는 20년에서 30년에 걸쳐 나눠 내면 된다.

지금도 은행 등의 20~30년짜리 모기지론이 있지만 이자 부담이 만만치 않다.

그러나 지분적립형 분양 주택은 주택담보대출이 필요없기 때문에 이자도 아낄 수 있다.

게다가 집값 상환기간이 길어 분양받은 사람들의 장기 거주를 유도할 수 있어 집값 안정에 효과적이다.

다만 중간에 집을 팔 땐 보유 지분만 매각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세가 크게 올라도 큰 이익이 발생하기 어려운 구조다.

또 지분도 매각금액도 시세가 아닌 감정평가액이나 물가상승률 정도를 반영한 돈만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과거 보금자리주택 등을 싸게 분양받아 비싸게 판 이들 때문에 불거진 '로또아파트' 문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한편, 경기도는 '기본주택'을 제안했다.

30년 이상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인데, 소득이나 자산, 나이에 관계없이 무주택이라면 누구든 입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분적립형 주택이 공급되면 자금력이 약한 신혼부부나 청년층이 안정적으로 주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로또 분양'을 일부 방지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