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08-04 18:08 (화)
본격적인 휴가 시즌…커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본격적인 휴가 시즌…커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7.3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장 등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 발생…방역당국 "3금(禁)·3행(行) 철저한 실천" 당부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시작된 지난 28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이 휴가철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시작된 지난 28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터미널이 휴가철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시즌이 시작되면서 여행을 준비하거나 떠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제주도와 강원도 등 인기가 높은 휴가지는 벌써 여행객이 몰리고 있으며, 추가 여행객을 맞으려는 손길이 분주하다.

또한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이들은 입장이 재개된 야구장이나 축구장(8월 1일 예정)을 찾아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하며 스트레스를 풀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처럼 행락 인파가 늘어나면서 최근 다소 주춤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강원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그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또한 최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경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진 모습이 공개되면서 걱정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지난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 롯데자이언츠의 경기 장면. 관중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진 모습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 롯데자이언츠의 경기 장면. 관중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진 모습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감염병 전문가들은 생활방역이 무너지면 확진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고, 이는 결국 일상생활의 추가 제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와 관련 방역당국은 야외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지대가 될 수 없다며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대책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해변, 산, 캠핑장 등 야외라고 해서 안심할 수는 없다"면서 "휴가철 캠핑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는 앞으로도 다른 장소, 다른 상황에서 또 다른 유행이나 확산을 낳을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특히 "휴가철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지난 5월 이태원 유흥시설 집단감염 이후 겪은 불안과 직장·학교의 폐쇄를 다시 겪어야 하고, 또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다시 지불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방역당국은 이에 휴가철 '3금(禁)'과 '3행(行)'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한다.

우선 '3금(禁)'이란 ▲몸이 아프면 외출하지 않기 ▲ PC방 등 밀폐·밀집·밀접(3밀) 장소 방문하지 않기 ▲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를 말하며, '3행(行)'은 ▲ 마스크 착용하기 ▲ 손 씻기 ▲ 2m 거리두기 등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지금까지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적극적인 협조로 코로나19 국내 발생을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해 오고 있지만 이번 휴가철이 새로운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정 총리는 이어 "사람들의 이동이 일시에 몰리고 인파간 접촉이 빈번해지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휴가철에 코로나19를 얼마나 잘 억제하느냐가 향후 방역의 향방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 언제 어디에 계시든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해외 유입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계속 나오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이 크다"며 "신고한 주소지가 자가격리에 적절치 않다고 판단되면 시설 격리로 전환하고, 장기체류 외국인의 실제 거주지를 현장에서 점검하고 허위신고에 대한 처벌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부, 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재입국 외국인 자가격리 관리 강화에 따른 사전안내 및 추가 격리 시설 확보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