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9-28 11:17 (월)
코로나 경제 불안에...달러·유로·엔화예금이 쌓인다
코로나 경제 불안에...달러·유로·엔화예금이 쌓인다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9.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잔액 885.4억달러 통계 작성후 최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코로나19 감염 재확산이 불러온 경제적 불안감으로 지난달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3개월 연속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달러와 유로, 엔화 등의 예금이 크게 불었다는 의미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85억4000만달러로, 한 달새 1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8월 말 외화예금 잔액은 2012년 6월 해당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최대치다. 6월(845억3000만달러) 이후 3개월 연속 최대 규모 기록을 갈아치웠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외화예금은 6개월째 증가하고 있다.

다만 8월 증가폭(11억4000만달러)은 7월(28억7000만달러)이나 6월(36억1000만달러)보다는 줄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765억9000만달러)이 3억7000만달러 늘었다. 기업 달러화예금이 결제 대금 예치 등에 따라 5억5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개인 달러화예금은 1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유로화 예금(41억5000만달러)은 비은행 금융기관의 일시 자금 예치로 7월보다 5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엔화 예금(47억6000만달러)은 일부 기업의 배당금 지급을 위한 엔화 예치 등으로 증가했으나 위안화 예금(14억9000만달러)은 줄었다.

예금 주체별로 보면 기업 외화예금(709억9000만달러)은 13억달러 증가했지만, 개인 외화예금(175억5000만달러)은 1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불안감이 계속되면서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 증가세도 이어지고 있다"며 "다만 지난달에는 증가폭이 다소 줄었다는 점에서 불안감 확대에 따른 외화예금 증가보다는 일부 기업의 수입대금, 차입자금 예치에 따른 증가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