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4 17:37 (목)
올해 실손보험료 '갱신 폭탄' 터진다…최대 100%까지 오를 듯
올해 실손보험료 '갱신 폭탄' 터진다…최대 100%까지 오를 듯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2.2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년 갱신 주기 가입자, 인상률 누적 분 일시 반영…상대적으로 남성, 고령층 부담 증가 예상
[그래픽=연합뉴스]
[그래픽=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최소 4년전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가입자라면 올해부터 보험료 납부 부담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보험업계는 표준화 실손보험(2세대)의 보험료를 평균 10∼12% 인상했다. 

표준화 실손보험은 2009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판매된 상품으로 지난 2017년 4월 신(新)실손보험(3세대)으로 교체됐다.

표준화 실손 보험료는 지난해와 2019년에 각각 9%대와 8%대로 인상됐으며 2017년에는 최대 20% 넘게 올랐다. 2018년에는 동결됐다.

실손보험료의 인상분은 해마다 적용되지 않았고, 올해 한꺼번에 반영된다.

이에 실손보험 가입자는 갱신주기(3~5년)에 따라 올해 50% 가량의 인상분을 적용받게 돼 체감적으로 '보험료 갱신 폭탄'을 맞게 될 전망이다.

특히 남성과 고령자들의 경우 더 높은 인상률이 적용돼 상대적으로 이들의 보험료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1세대' 구(舊)실손보험 가입자들은 2세대 실손보험 가입자보다 더 강한 보험료 갱신 폭탄을 맞을 위기에 처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1세대 실손보험은 2017·2019년에 각각 10%씩 인상됐고, 지난해에도 평균 9.9%가 올랐으며, 올해 인상률은 15∼19%가 적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1세대 실손보험의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3∼58%이 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구실손보험 갱신 가입자는 50% 이상 보험료가 오를 가능성이 크고, 일부 고령층은 인상폭이 100%에 이를 수도 있다"며 "구실손보험에 해당하는 우정사업본부(우체국) 실손보험 갱신 고객 중에 100% 인상률이 적용된 사례가 최근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보험료 갱신 폭탄으로 기존 가입자들의 '4세대' 실손보험 갈아타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구 실손보험이 4세대 실손보험에서 보장되지 않는 부분까지 보장하고 있어 갈아타기 움직임이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성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올해 구실손보험 갱신 인상률은 가입자에게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터라 유지 여부를 고민하는 가입자가 많을 것"이라면서도 "본인부담이 전혀 없는 강력한 혜택 때문에 실제로 갈아타기 움직임이 나타날지는 더 지켜볼 부분"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