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6 09:26 (토)
스포츠·연예계 뒤덮은 '학폭' 논란…다음엔 누굴까 '좌불안석'
스포츠·연예계 뒤덮은 '학폭' 논란…다음엔 누굴까 '좌불안석'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2.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적 '거짓 폭로'로 인한 피해 우려도…"사회 전반 폭력 근절 위한 교육 시급" 지적 이어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여자 프로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흥국생명)에서 시작된 ‘학교 폭력’(이하 학폭) 파문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현재 프로배구에서는 쌍둥이 자매 외에도 OK금융그룹 소속의 송명근과 심경섭이 학창 시절 폭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져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삼성화재 소속의 박상하는 중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음을 인정하며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여기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주축 선수 2명도 학폭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예계에서도 현재 활동 중인 아이돌, 배우 등에서 학창시절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이어지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온라인 포털 등에는 배우 박혜수와 김동희, 조병구를 비롯해 가수 수진(여자 아이들)과 현진(스트레이트키즈), 츄(이달의 소녀), 선우(더보이즈), 기현(몬스타엑스), 아샤(에버글로우) 등과 관련된 폭로 글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 중 대부분은 자신들이 학폭과 관련이 없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고 있다.

다만 대중의 인기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프로스포츠 선수와 연예인의 특성상 한번 터져 나온 의혹은 향후 활동에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특히 학폭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 동안 쌓아온 연예계 경력은 물거품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

이에 연예인 자신은 물론 소속사도 관련 폭로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또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폭로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온다.

이와 관련 한 업계관련자는 "이번 학폭 파문에 대한 물타기로 애꿎은 피해자가 없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악용하는 가해자에게는 엄벌이 처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학폭과 관련해 ‘터질 것이 터졌다’는 자조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과거 학교 운동부에서는 폭력이 일상화됐었고, 일반 교육현장에서도 ‘왕따’ ‘일진’이라는 단어가 공공연하게 떠돌았기 때문이다.

이에 이번을 계기로 사회 전반에 얼룩진 잘못된 ‘폭력’ 악습을 깰 수 있는 적절한 교육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육학과 교수는 "현재는 학교폭력 교육이 학기당 1회 이뤄지고 있고 이마저도 대부분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며 "평소 교육 과정 속에서 폭력이 얼마나 반민주적이고 반인간적인지 끊임없이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학폭에 대한 처벌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윤호 고려사이버대 석좌교수는 "형벌의 목표 중 하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는 것"이라며 "14세 미만 형사미성년자에게는 어떤 처벌도 할 수 없지만, 때에 따라 나이와 상관없이 처벌받을 수도 있다는 인식이 있을 때 행동은 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학폭 피해자에 대한 트라우마 회복 지원이 필요하다는 조언도 있다.

박남기 교수는 "가해자가 수십 시간 사회봉사를 했다고 피해자가 트라우마에서 벗어나는 건 아니다"라며 "피해 학생이 사건 이후에도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고 예산을 확보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