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R
    17℃
    미세먼지
  • 인천
    H
    18℃
    미세먼지
  • 광주
    B
    21℃
    미세먼지
  • 대전
    H
    22℃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20℃
    미세먼지
  • 부산
    B
    22℃
    미세먼지
  • 강원
    H
    17℃
    미세먼지
  • 충북
    Y
    21℃
    미세먼지
  • 충남
    H
    22℃
    미세먼지
  • 전북
    B
    22℃
    미세먼지
  • 전남
    B
    21℃
    미세먼지
  • 경북
    B
    19℃
    미세먼지
  • 경남
    B
    20℃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H
    22℃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여성 가사노동 연 1380만원 가치... 60세 이상 노동가치 68% 상승
여성 가사노동 연 1380만원 가치... 60세 이상 노동가치 68% 상승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6.2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기준 무급 가사노동의 경제적 가치는 490조9000억원
여성 하루 3시간 반 가사노동…남성 가사노동가치 49.6% 증가
고령화 추세로 60세 이상 가사노동 가치 비중 점차 늘어나
반려동물·식물돌보기 111% 급증…노인 등 성인 돌봄은 감소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여성 1명이 가정에서 창출하는 노동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연 138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에 비해 턱없이 모자라지만, 남성 1인 가사노동가치도 최근 5년 사이 50% 이상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생산 위성계정(무급 가사노동가치 평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무급 가사노동의 경제적 가치는 490조9000억원으로 5년 전보다 35.8% 늘었다.

특히 여성의 아동 돌봄, 청소, 음식 준비 등 가사노동이 창출하는 가치가 지난 2019년 기준으로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25%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가사노동 가치는 949만원으로 5년 새 33.3% 늘었다. GDP 대비 가사노동 가치 비율은 2004년(22.1%)부터 2019년(25.5%)까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가사노동 가치에서 차지하는 여성의 비중은 72.5%(356조원), 남성의 비중은 27.5%(134조9000억원)이다. 

성별 인구로 나누면 여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1인당 1380만원, 남성은 1인당 521만원이다. 여성 1명이 수행하는 가사노동 가치가 남성의 2.6배에 달한 셈이다.

다만 남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5년 전(348만원)과 비교해 49.6% 급증하면서 여성 증가 폭(27.9%)을 웃돌았다.

2019년 기준 여성 1인당 하루 평균 가사노동시간은 205분이었다. 이는 남성(64분)의 3.2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여성의 경우 하루 3시간 반가량을 가사노동에 쏟은 셈이다.

다만 남성의 무급 가사노동시간은 2004년 45분, 2009년 49분, 2014년 53분 등으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의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전보다 68.2% 늘면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체 가사노동 가치에서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도 27.5%로 늘었다.

60세 이상 가사노동 가치 비중은 지난 2004년까지만 해도 17.1%에 불과했으나, 최근 고령화 추세로 점점 더 비중이 늘어나면서 2019년 처음으로 30대(23.1%)를 추월했다.

혼인상태별로 보면 미혼의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새 54.1%, 기혼은 34.2% 늘었다. 특히 미혼 남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5년 전과 비교해 67.5%, 기혼 남성은 49.9% 각각 늘었다.

반려동물 증가와 실내정원 가꾸기가 유행하면서 반려동물 및 식물 돌보기도 111.2% 급증했다. 핵가족화의 영향으로 노인 등 성인 돌보기는 10.9%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