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23℃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0℃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2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19℃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0℃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2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2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0℃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7 10:56 (금)
여자배구 9년만에 '올림픽 4강'…45년만에 메달 노린다
여자배구 9년만에 '올림픽 4강'…45년만에 메달 노린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08.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왼쪽) 등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왼쪽) 등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 중인 대한민국 여자 배구 대표팀(감독 : 스테파노 라바리니)이 세계랭킹 4위의 강적 터키를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우리 여자 배구대표팀은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으며,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에만에 다시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우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전에서 터키에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7-25 18-25 15-13)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주장 김연경은 물론 박정아, 이소영, 표승주(이상 레프트), 김희진, 정지윤(이상 라이트), 양효진, 김수지, 박은진(이상 센터), 염혜선, 안혜진(이상 세터), 오지영(리베로)이 골고루 맹활약을 펼치며 4강 진출의 주인공이 됐다.

주장이자 에이스인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만 28득점을 올려 승리의 주역이 됐으며 양효진(16점)과 박정아(11점)도 한 몫을 톡톡히 했다.

특히 박정아는 지난 대회 수비 불안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번 대회에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일본과의 경기에 이어 이번 8강전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개를 펴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개를 펴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경기 초반 우리 대표팀은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1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이어진 2세트 살아난 공격과 수비로 터키를 가볍게 제압한 후 3세트도 듀스 접전 끝에 세트를 따내며 세트스코어 2-1로 앞서갔다.

불안한 수비로 4세트를 내준 우리 대표팀은 5세트 접어들어 끈질긴 수비로 리드를 잡은 뒤 14-13에서 주장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우리 대표팀은 이날 밤 9시 30분 열리는 브라질(세계랭킹 3위)과 ROC(7위·러시아올림픽위원회) 경기의 승자와 결승 진출권을 놓고 한판 대결을 벌이게 된다.

두 팀 모두 우리 대표팀(14위)보다 객관적 전력상에서는 우위지만 현재 대표팀의 상승세라면 이 해볼만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기에서도 승리할 경우 미국(1위)도미니카공화국(6위), 이탈리아(9위), 세르비아(13위) 중 한팀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하게 된다. 

주장 김연경은 이번 대회 출전에 앞서 "이번이 나의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밝힌 바 있어 후배들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둘수 있을지 관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