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12-02 11:10 (수)
삼바·셀트리온 등 36개사, 3년간 10조원 투자...'K 바이오' 역량키운다
삼바·셀트리온 등 36개사, 3년간 10조원 투자...'K 바이오' 역량키운다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11.1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도 내년 관련예산 1조7000억원 편성 R&D 등 '맞춤형 지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11월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바이오헬스 기업들과 벤처캐피탈들이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약 10조원 규모의 투자에 나선다.

이에 정부는 이런 투자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내년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30% 증액한 1조7000원으로 편성해 '지원자'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18일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이런 내용의 '바이오헬스 산업 사업화 촉진 및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 바이오헬스에 3년간 10조원 민간투자

정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바이오헬스 3대 분야(의약품·의료기기·디지털 헬스케어)의 주요 36개사와 벤처캐피탈 5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은 2023년까지 총 10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분야별 투자계획 규모를 보면 의약품이 8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고 벤처투자(1조4000억원), 의료기기(5000억원), 헬스케어(1800억원) 순이다.

연평균 증가율은 의약품 23.9%, 의료기기 10.0%, 벤처투자 9.2%, 헬스케어 41.7%로 전망됐다.

이들 기업이 투자 계획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경우 2023년까지 생산이 연평균 약 20% 늘고 약 9300명 규모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오헬스 산업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의약품 및 의료기기 수출은 2017년 72억3000만달러에서 2018년 82억8000만달러, 2019년 89억1000만달러로 꾸준히 늘었다.

올해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과 신약 기술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달 기준 107억7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연간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 같은 성장세로 보건산업 분야 취업자 수는 작년 4분기 92만명에서 올해 3분기 94만1000명으로 늘었고, 약 3만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됐다.

바이오 벤처투자 역시 2017년 3788억원에서 지난해 1조1033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서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서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 정부 개별기업 투자에 '맞춤형 지원'

정부는 개별 기업의 투자가 성공해 또 다른 투자 성공 사례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도록 사업화와 시장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분야별 맞춤 전략을 마련했다.

우선 의약품은 업계의 가장 큰 요구인 인력양성에 힘을 쏟는다.

올해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에 '바이오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해 2024년부터 개발·공정 인력을 연 2천명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R&D에서 인·허가, 생산으로 이어지는 가치사슬 단계별로 전문인력을 적기에 공급해 기업의 성장 기반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원부자재와 소형 장비 국산화를 위해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의약품 제조혁신센터'를 구축하고 AI, 3D 조직칩 등을 이용해 신약개발 기간과 비용을 단축하는 등 기업의 개발 리스크를 완화할 방침이다.

의료기기는 내수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자 병원과 기업의 공동 R&D 발굴·개발을 지원한다.

K-방역 패키지(방역서비스-기기), 병원차(자동차-바이오헬스)와 같은 패키지형 수출 지원을 강화하고 전자약, 디지털치료제 등 미래 유망 분야에 대한 선제적 R&D 투자도 늘릴 계획이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100만명의 유전체·임상정보 관련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가명처리 표준화 기술을 개발해 데이터 활용의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환자 안전과 진료 연속성을 위해 도입한 전자의무기록(EMR) 인증제를 확산하는 등 바이오헬스 데이터 표준화에도 속도를 낸다.

[자료=산업부]
[자료=산업부]

이와 함께 송도(바이오의약품), 원주(의료기기·헬스케어), 오송·대구(바이오헬스 첨단 인프라) 등 주요 클러스터를 집중 육성한다.

생산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용생산시설을 구축하는 한편, 바이오 사업화 전문가 그룹이 컨설팅을 제공하는 '바이오카라반'을 추진하는 등 지역 클러스터의 기능을 확충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내년도 바이오헬스 분야 R&D 예산은 올해보다 30% 증액한 1조7000억원으로 편성됐다. 특히 범부처 협력연구에 올해(2900억원)의 2배 이상으로 늘어난 64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이날 전략 발표와 함께 바이오기업(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기업(정현프랜트·위아텍), 연세대 등과 '세계 최고 수준 바이오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 MOU'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