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1-19 18:28 (화)
'K-뉴딜'로 그린·디지털 세계시장 선점...5년간 30조 수출금융 지원
'K-뉴딜'로 그린·디지털 세계시장 선점...5년간 30조 수출금융 지원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1.1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프로젝트 수주 2025년까지 30GW 목표...디지털수출액은 2500억달러로
[그래픽=연합뉴스]
[그래픽=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정부가 그린·디지털 뉴딜분야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5년간 30조원의 수출금융을 지원하고 공적개발원조(ODA)도 확대한다.

'한국판 뉴딜'을 앞세워 이 분야 세계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린 프로젝트의 해외 수주는 2025년까지 30GW로 확대하고, 디지털 수출액은 2500억달러로 늘린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K-뉴딜 글로벌화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 관계자는 "주요국의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라 관련 시장은 성장 중이며 글로벌 협력 수요도 중가하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 초기 단계서부터 글로벌화 전략도 마련해 해외시장을 선점하고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린에너지, 그린모빌리티, 물산업 등 그린뉴딜 분야의 해외수주를 2019년 15GW에서 2025년 30GW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미국, 유럽연합(EU) 등 선진성숙 시장, 동남아·중남미 등 신흥성장 시장, 인도네시아·필리핀 등 분산전원 유망시장, 사우디·UAE 같은 에너지 다각화시장 등 4대 전략시장별로 유망 프로젝트를 따낼 수 있도록 민관 합동으로 총력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기재부 주재 해외수주지원협의회 내 민관합동 '그린뉴딜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시장별 프로젝트를 발굴부터 금융 조달까지 패키지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2번째)과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왼쪽 3 번째) 등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 장관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2번째)과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왼쪽 3 번째) 등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 장관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지원도 강화한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2025년까지 5년간 총 30조원 규모의 수출·수주 대출을 공급한다. 대출한도도 최대 10%포인트까지 확대하고,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에는 각각 0.3%포인트, 0.5%포인트의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신용도가 낮은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사업성 평가수수료를 50% 감면해주는 등 해외사업 공동보증제도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의 참여도가 높은 공적개발원조(ODA) 가운데 그린뉴딜 ODA 비중을 현재 6.4%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인 22.7%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개도국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ODA 후속 사업을 수주하려고 할 경우 타당성 조사 지원 제도도 신설한다.

디지털뉴딜 분야에선 디지털 수출액을 2019년 1800억달러에서 2025년까지 2500억달러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DNA 융합사업, 디지털 정부, 스마트 사회간접자본(SOC), 비대면 산업 등 주요 산업별로 맞춤형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디지털 혁신기업이 해외 진출 기반을 조기에 구축할 수 있도록 글로벌 벤처펀드 등을 활용해 투자(2260억원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고성장 디지털 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씩 자금을 보증하고, 국산 5G 장비 해외 수입업자에 대해선 중장기로 저리의 구매자금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