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1-28 11:11 (목)
[뉴스퀘스트의 '꼭알' 뉴스/경제·금융·기업]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부터 이용 가능
[뉴스퀘스트의 '꼭알' 뉴스/경제·금융·기업]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부터 이용 가능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1.1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1월 14일
PASS 인증서를 통해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 접속한 모습. [사진=통신3사 제공]

[경제·금융]

◇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부터 이용 가능

소득공제나 세액공제에 필요한 자료를 손쉽게 조회할 수 있는 국세청의 홈택스(hometax.go.kr)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15일부터 시작.

운영 시간은 매일 오전 6시부터 24시까지이며 이용이 집중되는 시기인 15일부터 25일까지는 시스템 과부하를 방지하기 위해 한번 접속하면 30분 동안만 사용 가능.

이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는 실손의료보험 보험금과 안경구입비, 공공임대주택사업자에게 지급한 월세액,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기부금 자료가 새로 추가.

◇ 홍남기 "공공기관 올 채용 45% 이상 상반기 집중"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올해 채용 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 내 채용하고, 2만2000명 규모 인턴 채용 절차도 이달 중 신속히 개시하겠다"고 말해.

홍 부총리는 "1분기에 공공부문이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 사업의 80%인 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의 44%인 2만8000명을 집중적으로 채용하겠다"고 밝혀.

◇ 테슬라 모델 Y 국내 첫 상륙…"가격·출시 시점은 미정"

테슬라가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두번째 모델인 모델Y를 13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

정부가 올해부터 전기차의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한 만큼 모델Y의 가격이 어느 수준으로 책정될 지 업계의 관심이 쏠려. 현재 모델Y의 국내 판매가격과 판매 트림(세부등급)은 미정.

테슬라 코리아 관계자는 "1분기 중에 모델Y의 주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아직 국내 출시 시점이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전해.

[사진=카카오 제공]

[기업]

◇ '월 3900원에 이모티콘 15만개 이용'…카톡 첫 구독 서비스

카카오가 월 3900원에 이모티콘을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 '이모티콘 플러스'를 출시. 올해로 출시 11주년을 맞은 카카오톡에 구독 서비스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확보된 이모티콘은 약 15만 개로 앞으로 신규 입점하는 이모티콘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혀.

◇ 넥슨 김정주, 테슬라 CEO 머스크의 스페이스X에 175억원 투자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CEO의 항공우주기업인 스페이스X에 1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

IT업계에 따르면 NXC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모집한 19억달러(약 2조원) 규모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달러를 투자. 전환우선주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른 종류의 증권으로 교환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우선주로, 통상 보통주로 교환.

◇ 이스타항공, 이달 회생 신청…이후 공개매각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 불발 이후 재매각을 추진 중인 이스타항공이 이르면 다음 주 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할 예정. 법원이 회생 개시 결정을 내리면 이스타항공은 공개 매각 절차를 거쳐 인수 후보자를 정할 계획.

이스타항공은 애초 인수 우선협상자를 정한 뒤 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하려고 했지만 인수 의향을 보인 기업들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는 것에 부담을 느껴 방향을 바꾼 걸로 전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