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2-27 10:05 (토)
이주열의 경고 "'빚투' 투자자, 감당 어려운 손실 발생할 수도"
이주열의 경고 "'빚투' 투자자, 감당 어려운 손실 발생할 수도"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1.1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가 상승속도 대단히 빨라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다"
가계부채 부실가능성 높지 않아...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바람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빚투'(빚내서 투자) 투자자들은 가격 조정에 따라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주가 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르다"며 이 같이 경고했다.

이 총재는 "최근 코스피 급등을 버블(거품)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겠지만, 주가 동향과 지표를 봤을 때 최근의 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른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너무 과속하게 되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다"며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예상치 못한 지정학적 리스크의 발생,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차질 등 충격이 발생하면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빚투'를 두고는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을 둔 투자 확대는 가격 조정이 있을 경우 투자자가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이 총재는 이달 5일 범금융권 신년 인사회에 발표한 신년사에서도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실물 간 괴리가 커진 상태에선 작은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했었다.

그는 "주가 조정 가능성에 유의하고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다만 어느 정도 자산 가격 조정이 일어나더라도 현재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원력을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해선 "가계부채가 작년에 많이 늘어났지만, 단기적으로 보면 금리가 이전보다 낮아졌고 대출도 평균 만기가 이전보다 길어져 가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졌다"며 "부실 위험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현시점에서 가계부채의 부실이 많이 늘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 중인 재난지원금의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선별적 지원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개인적인 의견을 얘기한다면 현 상황에서는 선별 지원이 더 적절하다고 본다"며 "한정된 자원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쓸 것인가를 고려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선별 지원의 이유는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어려운 계층에 지원하는 것이 오히려 (지원) 효과가 크고, 그 결과 경기 회복 속도도 빨라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여러 조치를 정상화한다든가 금리 정책 기조를 바꾼다는 것은 현재 고려할 상황이 아니다"며 "기조 전환을 언급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