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Y
    20℃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20℃
    미세먼지 나쁨
  • 부산
    Y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4℃
    미세먼지 나쁨
  • 경북
    Y
    19℃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19℃
    미세먼지 나쁨
  • 제주
    H
    15℃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한국의 보호수-①경상북도편] 포항 계원리 곰솔(1)
[한국의 보호수-①경상북도편] 포항 계원리 곰솔(1)
  • 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
  • 승인 2021.05.0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계원리 곰솔

대한민국에는 약 만 5천 그루의 보호수가 있습니다.

마을에 오래 살아 마을 사람들의 삶과 함게 한 나무입니다. 느티나무, 은행나무, 소나무 등 여러 수종의 나무입니다. 이 나무에는 스토리가 있습니다.

나무와 연계된 역사와 인물, 전설과 문화가 있습니다. 이게 바로 문화콘텐츠입니다.

나무라는 자연유산을 문화유산으로 승화시킨 예입니다.

뉴스퀘스트는 경상북도와 협의하여 경상북도의 보호수 중 대표적인 300그루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연재합니다. 5월 3일부터 매주 5회 연재를 시작합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포항시 장기면 계원리 수령 500년의 곰솔은 신성한 당산나무다. [사진=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

【뉴스퀘스트=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 포항시 남구 장기면 계원리(황계마을)에 바다를 향해 용틀임하는 듯한 기세의 거대한 곰솔이 서 있다.

계원리 마을 공동작업장 뒤편 언덕에 자리 잡은 이 해신(海神) 당산나무는 마을의 안위와 평화를 지키며 오늘도 먼바다를 바라보며 뱃사람들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계원리의 용송(龍松)’으로 불리는 이 곰솔은 어민들의 정신적인 지주이자 동해안 별신굿(풍어제)의 주인공이다.

곰솔의 잎은 소나무 잎보다 억세며, 소나무의 겨울눈은 붉은색인 데 비해 곰솔은 회백색이다.

주로 바닷가에 살아 해송이라 하지만 껍질이 검기 때문에 흑송 또는 검솔이라 부른다.

계원리 곰솔은 수령 500년, 나무 높이 10m, 가슴높이 둘레 4.2m로 말 그대로 몸집이 거대한 흑룡(黑龍)이다.

[사진=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

이 곰솔 바로 아래 계원리 성혈(性穴)바위가 있다.

이 성혈바위의 재질은 응회암이며 전체적인 모습은 거북이를 닮았으며, 성혈의 지름은 10~15cm, 깊이는 8cm이다.

성혈이란 선사시대의 고인돌 상석이나 민간신앙의 기원을 담아 바위 표면에 새긴 원형의 홈, 바위 구멍을 칭하는 말이다.

알 구멍, 알 바위, 알 뫼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성혈바위의 암반 상면부에 약 12개의 바위 구멍이 있으며, 동면 측면부에 자연적으로 생긴 감실 형태의 구멍 여기저기에 촛불로 그을린 흔적이 남아 있다.

그리고 이 마을에는 이색적인 동신당이 있다. 바닷가 마을 앞길 민가의 담 모퉁이에 소나무 가지를 한 묶음 꺾어서 꽂아놓은 형태(높이 2m, 둘레 2m)의 아랫당사가 바로 그것이다.

아랫당사는 ‘골목할매’라고 불리기도 한다. 동신당이라면 대개 사람들의 왕래가 잦지 않은 곳에 있거나 당산나무, 당숲 가까이에서 신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하지만 이 마을 아랫당사는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바닷가에 있고, 민가 담벼락의 개방된 공간에 바짝 마른 솔가지 한 다발을 세워둔 것이 전부다.

솔가지 한 묶음에 금줄을 두르고 한지를 끼운 채 황토를 뿌려놓았다. 솔가지를 신체(神體)로 만들어 세운 것이다.

[사진=한국지역인문자원연구소]

그런데 이와 관련된 전설이 눈길을 끈다.

아주 먼 옛날 마을 앞바다에 소나무 한 그루가 떠밀려왔다.

어선들이 다니는데 지장이 되자 마을사람들이 소나무를 바다 쪽으로 밀쳐냈다. 그러나 아무리 밀쳐내어도 파도가 치면 다시 되돌아오는 것이었다.

이를 신기하게 여긴 주민들이 소나무를 건져내어 마을 앞 바닷가에 세우고 제사를 지냈다.

그러자 그 이후부터 물고기도 잘 잡히고 마을이 평안해졌다는 것이다.

이 아랫당사인 할매당은 바다에서 불과 5~6m 거리에 있지만 큰 파도는 물론 해일이 밀려와도 단 한 번의 피해를 본 적이 없다고 한다.

동제는 매년 날을 받아 마을 뒤쪽 언덕배기에 있는 윗당사와 함께 지내왔다.

윗당사는 할배당수 혹은 골목할배를 모신 곳으로 수령 500년의 우람한 곰솔 신목이다. 그러니까 마을 뒤쪽에는 골목할배를 모신 윗당사, 마을 앞에는 골목할매를 모신 아랫당사가 있는 셈이다.

지금도 경상북도의 약 50개 마을에서는 동해안 별신굿을 전승하고 있는데, 계원리의 경우 주민들의 호응도가 높아 짝수 해마다 반드시 지낸다고 한다.

이때 별신굿을 연행하는 무당들은 대부분 세습 무당이라고 한다.

<포항 계원리 곰솔>

·보호수 지정 번호  11-18-12-7-1
·보호수 지정 일자  1992. 9. 14.
·나무 종류  곰솔
·나이  500년
·나무 높이  10m
·둘레  4.2m
·소재지  포항시 남구 장기면 계원리 123 
·위도  35.870648,  경도  129.527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