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R
    19℃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0℃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1℃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2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0℃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2℃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1 21:47 (화)
세계은행 "탄소배출 방치 땐 2050년까지 이재민 최대 2억명 발생"
세계은행 "탄소배출 방치 땐 2050년까지 이재민 최대 2억명 발생"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1.09.1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 배출 등에 따른 물 부족, 작물 생산성 감소, 해수면 상승 예고
기후 친화적 시나리오에서도 4400만명이 물부족 등으로 이주해야
전 세계 탄소 배출을 제어하지 못할 경우 최대 2억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뉴스퀘스트=민기홍 기자】 기후변화가 인류에게 엄청난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는 사실은 익히 알고 있는 예고된 미래다.

세계은행이 인류의 미래에 대한 보다 섬뜩한 예측을 내놨다. 탄소 배출 등에 따른 물 부족, 작물 생산성 감소, 해수면 상승으로 오는 2050년까지 2억명의 이재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이 발표한 기후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탄소 배출을 제어하지 않거나 개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향후 30년간 2억명 이상이 살던 곳을 떠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다양한 기후변화 상황을 반영해 △물 부족 △작물 생산성 감소△해수면 상승 등 3가지 시나리오를 상정, 어떻게 2050년까지 엄청난 수의 기후 이재민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검토했다. 

보고서는 '높은 수준의 배출량과 불평등한 개발'이라는 가장 비관적인 시나리오로 라틴 아메리카와 북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남아시아, 동아시아와 태평양 등 6개 권역에서 최대 2억1600만명의 이재민이 생길 것으로 예측했다.

또 '낮은 수준의 배출량과 포괄적이고 지속가능한 개발'이라는 가장 기후 친화적인 시나리오에서도 4400만명이 물부족 등으로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야 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라크 동부의 메마른 농경지. [AFP=연합뉴스]
이라크 동부의 메마른 농경지. [AFP=연합뉴스]

최악의 시나리오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최대 8600만명이 이주하는 것이다. 이곳은 사막화와 취약한 해안선, 농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가장 피해를 보기 쉬운 지역으로 전망했다.

남아시아 지역은 방글라데시가 홍수와 농작물 피해로 199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할 것으로 관측됐다.

보고서는 이같은 재앙을 막기 위해 이번 세기 중반까지 탄소 순 배출량 '제로(0)'를 달성해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 상승 이내로 제한하고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친환경적, 탄력적, 포괄적 개발에 투자할 것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