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5℃
    미세먼지
  • 경기
    B
    5℃
    미세먼지
  • 인천
    B
    5℃
    미세먼지
  • 광주
    B
    5℃
    미세먼지
  • 대전
    B
    4℃
    미세먼지
  • 대구
    B
    7℃
    미세먼지
  • 울산
    B
    8℃
    미세먼지
  • 부산
    B
    7℃
    미세먼지
  • 강원
    B
    2℃
    미세먼지
  • 충북
    B
    3℃
    미세먼지
  • 충남
    B
    3℃
    미세먼지
  • 전북
    B
    5℃
    미세먼지
  • 전남
    B
    5℃
    미세먼지
  • 경북
    B
    6℃
    미세먼지
  • 경남
    B
    6℃
    미세먼지
  • 제주
    B
    10℃
    미세먼지
  • 세종
    B
    2℃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0-17 13:25 (일)
中빅테크 기업들은 왜 '자발적'으로 시진핑에 충성맹세를 했나?
中빅테크 기업들은 왜 '자발적'으로 시진핑에 충성맹세를 했나?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9.2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바바·샤오미 CEO 등 '공동부유론' 지지 맹세
중국 고강도 규제 앞에 자발적으로 자세 낮춘 듯
지난해 11월 중국 저장성에서 열린 세계인터넷회의(WIC)에서 알리바바 그룹의 장융 회장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중국 빅테크 기업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공동부유론'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다퉈 충성을 맹세했다.

중국 정부의 '빅테크 때리기'가 날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들이 규제 앞에 '자발적'으로 자세를 낮춘 것으로 보인다.

27일 사우스차이나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阿里巴巴) 그룹의 장융(張勇) 회장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小米)의 레이쥔(雷軍) 회장 등은 전날 저장(浙江)성 퉁샹(同鄕)시 우전(烏鎭)에서 개막한 '제8회 세계인터넷대회(WIC)'에서 공동부유론 지지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맹세했다.

알리바바의 장 회장은 "플랫폼 기업들은 이용자들의 프라이버시 보호와 데이터 보안에 관한 대중과 정부의 우려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줘야 한다"며 "플랫폼 경제는 더 포용적이고, 공정해야 하며, 더 많은 중소 기업이 참여할 때 지속 가능하게 발전할 수 있다"며 중소 기업을 육성하고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샤오미의 레이쥔 회장도 "한 사람은 빨리 갈 수 있지만 여러 사람이 함께 하면 멀리 갈 수 있다"면서 "기업도 사회의 일부분이다. 대기업들은 중소 기업들이 빠르고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부유론은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거대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내놓은 분배를 강조하는 경제정책이다.

시 주석이 지난달 17일 제10차 중앙재경위원회에서 제기한 뒤로 중국 내외에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당시 시 주석은 "공동부유는 사회주의의 본질적 요구이며, 중국식 현대화의 중요한 특징"이라며 "인민이 중심이 되는 발전 사상을 유지하고, 높은 수준의 발전을 통해 공동 부유를 촉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동 부유라는 이름에서처럼 시 주석은 빈부격차 등 사회적 격차를 축소하기 위해 이를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하지만, 사실상 공동부유론은 전반적인 국가 통제 강화의 수단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중국 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알리바바 그룹을 시작으로 자국 내 빅테크 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뉴욕 증시에 상장을 강행했던 중국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은 중국 당국의 보복성 규제에 시달려야 했다.

디디추싱은 상장 이틀만에 국가 안보를 위반했다는 혐의로 중국 당국의 사이버안보 조사를 받았으며, 중국 앱 시장에서 디디추싱 앱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알리바바 역시 지난 4월 반독점 행위로 182억2800만위안(약 3조1000억원) 상당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빅테크 기업뿐만이 아니다.

사교육부터 게임, 대중문화에 이르기까지 중국 당국은 모든 분야에 걸쳐 통제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 주석의 고강도 규제를 고려하면 빅테크 기업들이 하는 수 없이 '자발적'으로 충성을 맹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시 주석의 수석 경제보좌관인 류허(劉鶴) 부총리는 개회사를 통해 "기업가의 혁신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을 장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국은 인터넷과 디지털 경제의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