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9-28 10:49 (월)
HDC현산 "아시아나 노딜, 채권단·금호 책임"…2500억 계약금 반환소송 예고
HDC현산 "아시아나 노딜, 채권단·금호 책임"…2500억 계약금 반환소송 예고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9.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과 관련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과 관련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노딜과 관련 침묵을 지켜오던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 측이 나흘만에 "유감"이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HDC현산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인수 무산에 대한 책임은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지급한 2500억원의 계약금에 대해서도 반환 소송 의사를 분명히 했다.

HDC현산은 우선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1일 일방적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 해제를 통지해 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일방적인 해제 통지가 당황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 계약의 근간이 되는 아시아나항공의 기준 재무제표와 2019년 결산 재무제표 사이에는 본 계약을 더이상 진행할 수 없는 차원의 중대한 변동이 있었다"며 "따라서 재실사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의 거래종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절차였다"고 재실사 요구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특히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금호아시아나에 계열사 간 부당지원 행위에 대하여 수백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총수, 경영진 및 법인을 검찰에 고발 조치하는 등 법률 리스크까지 현실화됐다"며 "만약 그대로 거래를 종결한다면 관련 임직원들의 배임 이슈는 물론 HDC그룹의 생존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이었기에 재실사 요구는 결코 무리한 요구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HDC현산은 또 일부 언론의 '인수대금 1조원 삭감' 기사 등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라며 "산업은행이 인수조건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자고 제안했기에 HDC현산은 8월 26일 면담에서 재실사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12주를 고수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의 주장과 달리 본건 계약의 거래종결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매도인 측의 선행조건 미충족에 따른 것"이라며 "이에 따라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및 금호산업의 계약해제 및 계약금에 대한 질권해지에 필요한 절차 이행통지에 대하여 법적인 차원에서 검토한 후 관련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계약금 반환 소송을 시사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1일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매각 불발 사실을 밝혔다.

이로써 10개월간을 끌어온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노딜'로 마무리됐다.

또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는 아시아나항공에 2조4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방식은 운영자금 대출 1조9200억원(80%), 영구전환사채(CB) 인수 4800억원(20%)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