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3-08 22:00 (월)
"북극곰 살 길이 열렸다"...美, 알래스카 석유개발 경매대상지 축소
"북극곰 살 길이 열렸다"...美, 알래스카 석유개발 경매대상지 축소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0.12.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야생보호구역 개발 반대하는 조바이든 당선인 의식
미국 알래스카주에서 포착된 북극곰 가족 [사진=연합뉴스]
미국 알래스카주에서 포착된 북극곰 가족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미 트럼프 행정부가 경매에 내놓을 예정인 알래스카 석유개발구역의 규모를 30% 정도 줄이겠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석유탐사를 위해 개발 중이었던 알래스카 북동부 북극권국립야생보호구역(ANWR)의 임대규모를 축소했다. 

당초 계획은 1월 6일까지 156만 에이커(약63억1309만㎡) 규모를 관련 기업들에게 경매·임대하는 것이었지만, 이중 45만7000에이커가 대상지역에서 제외되었다.

북극권국립야생보호구역은 총 1900만 에이커로, 북금곰과 순록 등이 살고 있다.

이 가운데 해안평지 지대인 150만 에이커는 북미 내륙에서 원유 매장량이 가장 많은 곳으로 추정되지만 환경보호를 위해 수십년 동안 석유시추가 금지돼 왔다.

로이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보호구역 임대 프로젝트에 반대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내년 1월 20일에 출범한다. 

보호구역의 환경보호단체와 알래스카 북동부 및 캐나다 북서부의 원주민들의 반대 의견도 수렴한 것으로 보인다. 이제까지 관련 원주민들이 제기한 소송만 4건에 달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8월 북금곰이 사는 ANWR에서 석유·가스 개발을 허용하며 화석연료 생산 확대를 주요정책으로 추진해왔다. 

보호구역내 일부를 석유·가스 공유지로 지정하여 관련 기업과 임대계약을 맺어 전세계적인 탐사를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당초 목표였다.

앞서 공화당은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의 화석연료 생산 확대 정책에 따라 ANWR의 개발이 가능하도록 세법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수십년 동안 이어온 야생보호정책을 뒤집고 최대 규모로 석유 시추를 허용한 것이어서 민주당과 환경단체들의 반발에 끊임없이 직면해왔다.

이번 수정안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석유확대 프로젝트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과 동시에 추가적으로 진행되기 어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당선인은 ANWR을 영구적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내무부장관 후보자인 뎁 할랜드 하원의원 또한 석유시추를 강력히 반대하는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