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1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1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1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5℃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1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4℃
    미세먼지 보통
  • 충북
    H
    1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5℃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1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16℃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16℃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6℃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5℃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04-21 18:04 (수)
우리나라도 'K-반도체 지원책' 나온다
우리나라도 'K-반도체 지원책' 나온다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4.0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반도체회장단, 간담회서 민간투자·인력양성 등 범정부 대응방안 논의
성윤모 장관 "반도체 공급망 대책 곧 발표...업계 건의사항 반영할 것"
[사진=픽사베이]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반도체 업계가 국내 제조시설 확대를 두고 머리를 맞댔다.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고, 정부도 업계 요구를 반영한 정책을 조만간 내놓겠다고 답했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성윤모 장관 주재로 반도체협회 회장단 간담회를 개최해 반도체 공급망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 대표로는 이정배 반도체협회 회장(삼성전자),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최창식 DB하이텍 부회장,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회장, 이창한 반도체협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정부와 회장단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과 주요국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 등 최근 주요 동향을 함께 살펴보고, 국내 투자 확대와 정부 지원 등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세부적으로는 ▲민간투자 확대 ▲인력 양성 ▲차량용 반도체 부족 대응방안 ▲차세대 전력 반도체 및 인공지능(AI) 반도체와 같은 신시장 개척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장단은 이번 반도체 공급난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제조시설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등 정부 차원의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장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계 건의문'을 통해 구체적인 요청 사항을 전달했다.

건의문에는 ▲연구개발(R&D) 및 제조시설 투자 비용의 50%까지 세액공제 확대 ▲반도체 제조시설 신·증설시 각종 인허가 및 전력·용수·폐수처리시설 등 인프라 지원 ▲원천기술개발형 인력양성 사업의 조속한 추진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 관련 학과 신설 및 정원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이정배 반도체협회 회장 및 삼성전자 사장은 "반도체는 인공지능(AI), 자율차, 바이오 등 미래 산업 발전에 필수 요소이자 국가 경제를 이끌어 가는 핵심 산업"이라며 종합적인 지원 강화를 요청했다.

이 같은 논의가 가속페달을 밟게 된 배경에는 최근 주요국들이 잇따라 공개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 및 투자 계획이 깔려 있다.

특히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공격적으로 반도체 산업 육성 전략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2조3000억달러(약 2570조원) 규모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안 중 500억달러(약55조9000억원)을 자국 반도체 산업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9일 열린 반도체산업협회 회장단 간담회에서 "최근 반도체 산업은 기업 간 경쟁을 넘어 국가 간 경쟁에 직면했다"라며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당면한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최창식 DB하이텍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성윤모 장관, 이정배(삼성전자 사장) 협회장,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회장. [사진=산업부]

한편 산업부는 우리나라가 반도체 강국으로 다시 한번 도약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종합정책(K-반도체 벨트전략)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해 메모리·파운드리 생산 능력을 확충하는 등 민간이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업계의 건의사항을 반영해 우리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강화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급망 대책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