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Y
    20℃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20℃
    미세먼지 나쁨
  • 부산
    Y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6℃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4℃
    미세먼지 나쁨
  • 경북
    Y
    19℃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19℃
    미세먼지 나쁨
  • 제주
    H
    15℃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文대통령, 코로나19 이전 경제회복"은 맞나?...GDP 성장률로만 보면 'O'
"文대통령, 코로나19 이전 경제회복"은 맞나?...GDP 성장률로만 보면 'O'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1.04.1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1.3% 성장했다면 '회복'으로 볼수 있어...자영업자 등 서민 체감경기과는 괴리
활짝 핀 벚꽃 너머로 부산항이 분주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활짝 핀 벚꽃 너머로 부산항이 분주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대기업 CEO(최고경영자)들을 참석시킨 확대경제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당초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이어가며 1분기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 전 수준으로 이미 회복되었거나 거의 회복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과연 근거가 있는 얘기일까.

일단 서민들의 체감경기만 놓고 보면 여전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히 자영업자들은 4차 대유행으로 다시 영업시간을 단축하거나 중단할 위기여서 괴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실질 국민총생산(GDP) 통계로 보면 한국 경제 규모는 지난 1분기에 이미 코로나19 타격 이전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서 '코로나 위기 전 수준 회복'의 의미는 실질 GDP의 전체 레벨(수준)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분기 수준과 같아지거나 넘어서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실질 GDP가 1% 역성장했기 때문에 2019년 4분기 468조8143억원이던 실질 GDP는 2020년 4분기 463조3950억원으로 줄어든 상태다.

하지만 아직 올해 1분기(1~3월) 실질 GDP가 2019년 4분기 수준을 완벽하게 회복했는지 여부는 아직 단정할 수는 없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공식 1분기 GDP 속보치가 오는 27일 발표되기 때문이다.

한은 관계자는 "3월 산업활동동향 지표, 최신 수출입 통계 등이 이제 나왔기 때문에 불과 며칠 전부터 1분기 성장률 속보치 산출 작업에 들어갔다"며 "아직 결과를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은 자체 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성장률이 1.3% 정도면 GDP 레벨도 2019년 4분기 수준에 이를 수 있다.

이는 작년 분기별 성장률(전분기 대비)을 기반으로 산술적으로 추산된 것이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 –1.3%, 2분기 –3.2%, 3분기 2.1%, 4분기 1.2%였다.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과 관련한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긍정적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24일에 이어 이달 15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올해 경제 성장률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기존 2월 25일 전망치(3.0%, 1.3%)를 웃돌 것"이라며 "올해 성장률이 3%대 중반은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다음달 수정 경제전망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투자 호조, 미국의 경기부양 재정 지출규모 확대, 추가 추가경정예산(추경) 효과 등을 반영해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