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8℃
    미세먼지
  • 경기
    H
    19℃
    미세먼지
  • 인천
    H
    19℃
    미세먼지
  • 광주
    H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1℃
    미세먼지
  • 울산
    B
    21℃
    미세먼지
  • 부산
    B
    20℃
    미세먼지
  • 강원
    H
    19℃
    미세먼지
  • 충북
    B
    20℃
    미세먼지
  • 충남
    B
    20℃
    미세먼지
  • 전북
    B
    20℃
    미세먼지
  • 전남
    Y
    20℃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19℃
    미세먼지
  • 제주
    B
    21℃
    미세먼지
  • 세종
    Y
    19℃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06-18 18:02 (금)
"카카오톡·페이로 보험 가입"...카카오손보 예비허가 나왔다
"카카오톡·페이로 보험 가입"...카카오손보 예비허가 나왔다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6.1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 빅테크 기업 첫 보험업 진출
지난해 12월 신청 이후 6개월만에 통과
[사진=카카오페이 제공]
[사진=카카오페이 제공]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해보험사인 '카카오손해보험(가칭)'이 금융당국으로부터 예비허가를 받았다.

이로써 카카오페이는 플랫폼 빅테크 기업으로써 처음으로 보험업에 진출하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일 제11차 정례회의를 열고 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영위를 예비허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페이가 지난해 12월 29일 금융위에 예비허가를 신청한 지 약 반년만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보험업법상 허가요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카카오손해보험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경영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카카오손해보험은 통신판매전문보험회사(디지털 보험사)로 운영된다.

디지털보험사는 총 보험계약 건수와 수입보험료의 90% 이상을 전화, 우편, 컴퓨터통신 등을 이용해 모집하는 보험사를 의미한다.

카카오손해보험의 자본금은 1000억원으로, 카카오페이와 카카오가 각각 60%, 40%를 출자했다.

예비허가를 받은 카카오손해보험은 향후 6개월 이내에 자본금 출자, 인력 채용·물적 설비 구축 등을 이행한 후 금융위에 본허가 신청을 해야 한다.

지난해 예비허가를 받았던 캐롯손해보험의 경우, 신청 두 달 만에 본허가를 받았다.

한편, 금융위는 카카오손해보험이 카카오그룹의 디지털 기술 및 플랫폼과 연계한 보험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 증진, 보험산업 경쟁과 혁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제출한 사업 계획서에 따르면 카카오손해보험은 소비자가 참여하는 'DIY 보험(Do It Yourself)', 플랫폼 연계 보험 등의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지인과 함께 가입하는 동호회·휴대전화 파손 보험, 카카오 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 모빌리티 연계 택시 안심·바이크·대리기사 보험, 카카오 커머스 반송보험 등이다.

또한, 카카오톡·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가입, 플랫폼을 통한 간편 청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등을 통해 가입·청구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경쟁 촉진이 필요한 '일반손해보험' 시장의 활성화에 카카오손해보험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