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3℃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2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4℃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2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2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24℃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5℃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2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4℃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21 18:22 (화)
유니세프·빅히트·BTS, '러브마이셀프' 캠페인 확대
유니세프·빅히트·BTS, '러브마이셀프' 캠페인 확대
  • 이태웅 기자
  • 승인 2021.03.0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파트너십 재협약 기념 영상에 함께한 방탄소년단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제공]

【뉴스퀘스트=이태웅 기자】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의 사회 공헌 협약을 확대한다.

5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재협약으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방탄소년단은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2022년까지 유니세프 글로벌 아동폭력근절 캠페인 #ENDviolence를 후원한다.

또한 '러브 마이셀프' 상품 판매수익금 및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앨범 수익금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한다. 

이와 별도로 매년 50만 달러씩 2년간 총 100만 달러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다.

재협약을 맞아 제작된 기념 영상에서 방탄소년단은 “많은 분들이 캠페인에 참여하며 보여주셨던 열정과 진심에 놀랐고 그 예쁜 마음을 통해 제가 힐링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며 “'러브 마이셀프'로 저 자신이나 멤버들은 물론이고 주변 많은 분들이 행복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굉장히 뿌듯했다”고 말했다.

이어 “캠페인이 이렇게 이어지는 데 자부심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캠페인을 이끌어 가며 받았던 많은 사랑을 되돌려드리고 또 더 많은 사람들이 '러브 마이셀프'할 수 있는 힘을 드리고 싶다”며 지난 시간들에 대한 소회와 다짐을 밝혔다.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은 지난 2017년 11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첫 사회공헌협약 체결과 함께 시작됐고 폭력 근절을 위한 전 세계적 캠페인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6월에는 유니세프 ‘인스파이어 어워즈’에서 통합 캠페인과 이벤트 부문 최우수 캠페인 상을 수상했다. 

2017년 협약 이후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을 통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 기금은 총 33억 원에 이른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2018년과 2020년 UN 총회 연설을 비롯해 콘서트, 인터뷰, 토크쇼 등 다양한 자리에서 자신을 사랑하는 가치에 대해 알리며 전 세계 아동·청소년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해왔다. 

이러한 전 세계적 영향력으로 이번 재협약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유니세프본부가 함께하는 글로벌 3자 협약의 규모로 형태가 확대됐다. 

한국에서 시작한 협약이 성장해 유니세프본부와의 글로벌 3자 규모로 재협약 된 사례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역사상 최초의 사례다.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는 “빅히트와 방탄소년단, 유니세프가 함께해 온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은 오늘을 기점으로 한 차원 성장하게 됐다"며 "그간 캠페인에 공감하고 동참해 준 많은 분들 덕분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브 마이셀프’의 지속적인 실천이 누군가의 삶을 바꾸는 소중한 변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는 “새로운 단계로 진입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의 파트너십으로 더 안전하고 서로가 더 긴밀히 연결된 세상을 다시 상상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표현했다.

이번 3자 협약 체결을 주도한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한국은 지난 60년 동안 두 가지 주요한 업적을 남겼는데, 첫째는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고 두번째는 방탄소년단의 탄생’이라는 말을 한 외교관으로부터 들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진심에서 나오는 메시지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아낌없는 지원을 해 주신 방탄소년단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아미 여러분께 모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