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1-12-01 17:38 (수)
현행 거리두기 2주 더 연장…사적모임 제한 등은 완화
현행 거리두기 2주 더 연장…사적모임 제한 등은 완화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1.10.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완료자 4명 포함' 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허용…비수도권 식당-카페 자정까지
결혼식 250명-야구 30%까지 입장…종교시설도 4단계 99명 상한 해제
15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탑승수속을 밟고 있다.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방역조치를 일부 완화하지만, 거리두기 단계 자체는 이제까지와 같은 단계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유지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4단계 지역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허용되며 3단계 지역(수도권 제외)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다.또한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 오던 완화된 인원기준을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없이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방역조치를 일부 완화하지만, 거리두기 단계 자체는 이제까지와 같은 단계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4단계 지역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허용되며 3단계 지역(수도권 제외)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다.또한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 오던 완화된 인원기준을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없이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의 모습.[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현재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사회적거리두기 조치가 오는 31일까지 2주 더 연장된다.

다만 현재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인 사적모임 제한인원은 각각 8인과 10인으로 완화된다.

이는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혜택을 더 넓혀 최대한 빠른 시간 내 80% 이상 집단면역을 완료하기 위한 조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을 포함한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업종 및 시간에 관계없이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인까지 모일 수 있다. 단 영업 제한시간은 기존과 동일하게 밤 10시가 적용된다.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완료자 6명을 포함해 최대 10인까지 모임을 할 수 있다. 특히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시간은 자정까지로 확대된다.

결혼식은 식사 제공 여부에 상관없이 최대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또한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을 고려해 독서실과 스터디카페의 운영시간을 자정까지 확대키로 했으며 공연장·영화관의 운영시간도 동일 적용된다.

아울러 결혼식의 인원 제한도 미접종자 49명에 접종완료자 201명을 더해 최대 250명까지 하객 참석이 가능하도록 대폭 완화했다.

종교시설의 경우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참석 가능 인원을 일부 완화하되, 현행대로 소모임·식사·숙박 금지 등의 원칙은 유지된다.

4단계 지역의 종교시설의 경우 최대 99명 내에서 수용인원의 10%까지 참석이 가능했으나, 다음주부터는 전체 수용인원 10%까지 또는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 시 20%까지 가능하도록 조정한다.

3단계 지역에서는 이보다 더 확대해 전체 수용인원의 20%까지 허용하고, 접종 완료자의 경우에는 30%까지 참석할 수 있다.

사진은 지난 10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에서 많은 팬이 응원하고 있다.
정부가 다음주부터 거리두기 4단계지역에서도 최대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키로 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에서 많은 팬이 응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 동안 4단계 지역에서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렀던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관중입장도 가능해진다.

당국은 다음 주부터는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도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 관중석은 20%, 실외 관중석은 최대 30%까지 입장이 허용키로 했다.

그 외에도 3∼4단계 지역 숙박시설에 적용되던 객실 운영 제한이 풀리고, 3단계 지역의 경우 실내·외 체육시설에 대한 샤워실 운영 제한도 해제된다.

한편, 중대본은 이번 조치에 대해 "복잡한 사적모임 기준을 단순화해 수용성을 높이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사적모임 제한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