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2-01-27 17:38 (목)
청문회 나온 美 파월 연준 의장 "필요하면 금리 더 인상할 것"
청문회 나온 美 파월 연준 의장 "필요하면 금리 더 인상할 것"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2.01.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적긴축 시기에 대해서는 "올해 말"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사진=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경우 긴축 기조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다만 양적긴축은 올 연말쯤 나설 수 있다고 언급했다. 먼저 금리 인상을 서두르겠지만, 보다 강력한 대응책인 '자산 축소'는 추후에 진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11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금융위의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높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더 길게 지속하고 금리를 더 많이 인상해야 한다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내 인플레이션 사태를 완화하기 위해 여러 차례의 금리인상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연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셈이다.

이어 시장 유동성을 줄이는 주요 수단인 국채 등 보유자산 축소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올 하반기에 관련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3월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마무리한 뒤 몇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아마 올해 말쯤 대차대조표(보유자산) 축소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시장에서 연준이 금리인상과 자산 축소를 동시에 시행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긴축 기조를 서서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현재 월가에서는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최소 네 차례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연준 내부에서는 3월 금리 인상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날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이날 불룸버그 등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3월 기준금리 인상 시작을 지지했다.

미 연준 청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파월 의장은 고용 시장을 위해서도 물가 억제에 집중해야 한다는 부분도 강조했다.

그는 "고용률을 높이려면 긴 경기 확장이 필요하지만 물가 안정이 뒷받침돼야 한다"라며 "높은 인플레이션은 완전 고용 달성의 심각한 위협"이라고 표현했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3.9%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작년 11월 물가 상승률은 5.7%로 연준의 목표치를 크게 상회했다.

연준의 주요 목표는 최대 고용 달성과 더불어 인플레이션 수치를 연 2% 이내로 억제하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목표치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 경제는 더 이상 우리가 취한 확장적 정책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라며 완화적 정책을 끝낼 시점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19 급증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단기적일 수 있다며, 현 상황이 금리 인상과 같은 연준의 계획을 탈선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