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Y
    2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23℃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H
    24℃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0℃
    미세먼지 좋음
  • 대구
    R
    1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R
    2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2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19℃
    미세먼지 좋음
  • 충남
    R
    2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0℃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R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R
    20℃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2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0℃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1-09-17 10:44 (금)
"이베이코리아 먹고 쿠팡과 한판 붙자"...입찰 D-1 불꽃 튀는 '4파전'
"이베이코리아 먹고 쿠팡과 한판 붙자"...입찰 D-1 불꽃 튀는 '4파전'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3.1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롯데·카카오·MBK 16일 예비입찰 참여...인수전 미참여 업체들은 상장·제휴 대책 모색
이베이코리아의  예비입찰을 하루 앞두고 유력 원매자들의 수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이베이코리아의 예비 입찰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기존에 투자설명서(IM)를 받아간 유력 원매자들의 막판 신경전은 치열해지고 있다. 

쿠팡이 뉴욕 증시 상장을 통해 대규모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서, 국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인수전을 대하는 업계 시각이 사뭇 달라진 모양새다.

먼저 이번 인수전에 크게 관심을 보이는 곳은 네 군데로 압축된다. 유통업계에 뼈대가 굵은 롯데와 신세계, IT 플랫폼 강자 카카오, 그리고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다.

이들은 모두 시장 기반이 탄탄한 이베이코리아를 잡아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쿠팡을 대적할 신(新)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 G9 등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며 16년 연속 흑자를 내고 국내 시장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곳은 신세계그룹이다.

신세계는 인수 자문사를 선정하고, 직접 투자설명서를 검토해 기업가치 조정 여부를 검증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만약 신세계가 이베이코리아를 품게 된다면 단숨에 기업가치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SSG닷컴 거래액은 3조9000억원, 이베이코리아의 지난해 거래액은 20조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쿠팡의 거래액이 21조7485억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신세계가 인수에 성공한다면 국내 왕좌도 넘볼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인수전에 출사표를 내민 롯데그룹과 카카오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쉽사리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롯데는 사업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조영제 롯데쇼핑 이커머스사업부장(대표)의 후임 인선과 함께 이베이코리아를 품어 대대적인 재건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카카오는 온라인 쇼핑 부문에서 '네이버와의 격차를 좁혀야 한다'는 최종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인수전에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현재 '모바일 선물하기' 중심인 카카오의 커머스 사업이 이베이에 힘 입어 오픈마켓으로 확장된다면 연간 거래액이 25조원 규모로 불어나게 된다. 라이벌 네이버의 거래액인 27조원와 맞먹는 수준이다.

이밖에 MBK파트너스도 컨소시엄 구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비 입찰에 4파전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지난 9일 쇼핑 서비스를 카카오톡 전면에 배치하며 이커머스(전자상거래)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유력 후보군으로 떠오르는 이유다. [사진=카카오커머스 제공]

한편 이번 인수전을 계기로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지각변동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예비입찰에 합류하지 않은 업체들은 상장과 제휴라는 두 가지 카드를 두고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샛별배송'으로 잘 알려진 마켓컬리는 최근 팀장급 이상 직원들에게 연내 상장 추진 계획을 알렸다.

당시 김 대표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빅플레이어 위주로 재편될 것으로 보여 올해 상장을 추진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뒤처질 수 있다"며 위기감을 드러낸 것이다.

온라인몰 티몬도 지난해 미래에셋대우를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선정하고 전인천 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영입한 이후 본격적으로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11번가도 비슷한 상황이다. 미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제휴할 수 있단 소식이 나온 이후 머지않아 상장 계획을 밝힐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아마존은 지난해 말 11번가의 모기업인 SK텔레콤과 3000억원 규모의 지분 참여 약정을 맺고 11번가에 투자하기로 했다.

다만 국내에 도래한 이커머스 열풍은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어 무차별적인 투자 혹은 사업 계획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쿠팡 상장이 주는 의미' 보고서에서 "쿠팡 상장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 업체들의 가치 평가는 전체적으로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이는 일시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높으며 본질적인 경쟁력 여부를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