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경기
    Y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Y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광주
    Y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H
    18℃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19℃
    미세먼지 나쁨
  • 부산
    H
    19℃
    미세먼지 나쁨
  • 강원
    H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북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충남
    H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북
    Y
    13℃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Y
    13℃
    미세먼지 나쁨
  • 경북
    H
    17℃
    미세먼지 나쁨
  • 경남
    H
    18℃
    미세먼지 나쁨
  • 제주
    Y
    14℃
    미세먼지 나쁨
  • 세종
    H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 2021-05-07 18:12 (금)
경제회복세에 '탄소 배출량' 훌쩍...IEA "이대로라면 내년이 더 심각"
경제회복세에 '탄소 배출량' 훌쩍...IEA "이대로라면 내년이 더 심각"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04.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5% 증가...중국·인도 등 아시아국 전력 소비량 급증 원인
22일 기후 정상회의서 관련 대책 논의될 듯...탄소세·보조금 폐지 등 제도 변화 논의
 [사진=픽사베이]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됐던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기후 위기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와 뉴욕타임스 등 외신들은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최근 펴낸 '세계 에너지 리뷰'(Global Energy Review 2021)를 인용하며 "석탄의 귀환, 환경 파괴가 돌아오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IEA 보고서는 올해 에너지 사용으로 인한 탄소 배출이 5%(15억t) 급증해 330억t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아시아 국가들의 배출량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점쳐졌다.

코로나19 등 여러 요인으로 멈췄던 공장들이 가동을 재개하면서 전 세계 경기가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집계한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2010년 이후 가장 큰 연간 증가율이기도 하다.

때문에 지난해 코로나19로 전 세계 주요 공장들이 가동을 중단한 데 따른 탄소 배출 감소도 무용지물이 될 예정이다. IEA는 작년 감소분의 80%가 되돌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공개된 IEA의 또 다른 보고서 '세계 에너지 리뷰: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에너지 분야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전년 대비 5.8%, 약 20억t이 줄어든 315억t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도로 교통 활동량이 줄어들고, 항공업이 부진을 겪으면서 석유 수요가 8.6% 줄어든 게 영향을 줬다.

여기에 일부 대형 공장들이 가동 중단을 단행하며 석탄 수요가 4% 감소,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6억t 가량 감소했다.

당시 IEA는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는) 인류 역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전 세계 배출량에서 유럽연합(EU) 전체가 배출하는 총량이 고스란히 사라지는 효과와 같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의 기후변화 리더십 관련 연설에서 "모든 국가는 배출량을 줄이고, 기후 변화의 피할 수 없는 영향에 대비해야 하는 두 가지 일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 중에서도 특히 중국의 석탄 소비가 급증한 것이 주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IEA는 중국에서 공장 등 대형 설비를 운용할 때 필요한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사용하는 막대한 석탄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석탄 사용은 배출량 5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경제가 활황하며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인도의 석탄 수요도 지난해보다 9% 증가해 2019년 대비 1.4%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개발 도상국과 신흥 시장에서 에너지 사용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올해 전 세계 에너지 수요도 4.6% 증가,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됐다.

재생에너지를 통한 발전량도 올해 8% 넘게 늘어날 예정이지만 탄소 배출량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위기로부터의 경제 회복이 우리의 기후를 지속 가능하지 않게 한다는 무서운 경고"라며 "전 세계 정부가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빠르게 움직이지 않는다면 2022년에 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중심으로 22일에 열리는 기후 정상회의를 통해 국제사회가 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협동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기후 정상회의에서는 '석탄 및 화석연료가 저렴해 좋다'라는 인식을 깨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전개될 예정이다.

화석연료 보조금을 폐지하거나 탄소세, 탄소국경 조정 등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기업과 국가에 합당한 비용을 부과하는 제도 등도 포함된다.

미국과 일본 등 환경 보호에 주력하고 있는 일부 국가들 사이에서는 한 층 더 강화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계획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비롤 사무총장은 "미국이 주최하는 기후 정상회의에서 명확하고 즉각적인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